워너원, 이런 ‘효자돌’ 또 없습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net '워너원 고 제로베이스' 방송화면

/사진=Mnet ‘워너원 고 제로베이스’ 방송화면

그룹 워너원이 부모님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17일 방송된 Mnet ‘Wanna One GO : ZERO BASE’ 3회는 전국 가구 시청률 1.1%를 기록하며 지난 주 대비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프로그램 주요 타깃인 1534 시청층에서도 1.1%로 동시간대 케이블 순위 1위를 차지했다.(닐슨코리아, 유료 플랫폼 가구 기준)

3회에서는 워너원 멤버들이 제로베이스에서 자유롭게 일상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잠자는 시간도 아껴가며 놀기에 여념이 없었다. 노래방 기계 반주에 맞춰 노래를 열창하기도 하고, 술래잡기 놀이를 하며 장난을 치는 등 그 동안 하고 싶었던 일들을 마음껏 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식사 시간이 되자 어디선가 어머니가 멤버들의 이름을 하나씩 부르는 목소리가 들려왔다. 목소리를 따라가니 멤버들의 부모님이 보내준 ‘집밥’과 어린 시절 사진, 집에 사용하는 식기, 그리고 손편지 등이 놓여 있었다. 멤버들은 편지를 읽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오랜만에 그리웠던 집밥으로 식사한 멤버들은 “정말 오랜만에 두 그릇을 비웠다” “친구 집에서 밥 먹는 느낌이다” “엄마한테 전화해야겠다”며 행복해했다. 특히 윤지성은 식사 후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고마움을 표했다.

이후 배진영은 학교로 떠났다. 아침부터 급식 메뉴를 생각하며 행복해하고 또래 친구들과 어울려 노는 배진영의 모습에서 풋풋함이 느껴졌다.

강다니엘은 정장으로 멋을 내고 고향인 부산으로 향했다. 자유시간이 생기면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 어머니와의 데이트였던 것이다. 부산에서 어머니를 만난 그는 쑥스러워하면서도 준비해온 꽃다발을 어머니 품에 안겼다. 모자는 함께 식사를 하고 쇼핑을 하며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강다니엘은 첫 월급으로 어머니의 가방, 신발을 선물하며 뿌듯한 미소를 보였고 어머니 역시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워너원 컴백쇼의 비하인드 영상도 공개됐다. 실전 못지 않은 리허설 무대, 장난기 넘치는 쉬는 시간, 급박하게 돌아가는 생방송 백 스테이지에서의 모습 등이 눈길을 끌었다. 현장 관객들에게 보여줬던 ‘Beautiful’ 앙코르 무대도 공개됐다.

워너원 멤버들의 가장 리얼한 모습을 전하는 워너원의 초밀착 리얼리티 ‘Wanna One GO : ZERO BASE’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Mnet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