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박유나 “많이 배운 시간, 행복한 추억 가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TBC '더 패키지' 박유나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더 패키지’ 박유나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배우 박유나가 JTBC 금토드라마‘더 패키지’(연출 전창근, 극본 천성일) 마지막회를 앞두고 “많이 배운 시간이었다”고 떠올렸다. 박유나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아빠 정연성(류승수)과 갈등을 겪고 있는 딸 나현 역을 맡아 열연한 박유나는 18일 소속사 크다컴퍼니를 통해 “첫 방송을 했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종영이라니 믿어지지 않는다. 촬영하는 동안 너무나 행복했고 배우로서 많은 배움을 얻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고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저의 첫 파트너이자 틈틈이 연기지도를 해주신 류승수 선배를 비롯해 예뻐해 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선배 배우들, 너무나도 좋은 스태프와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지금까지 나현이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들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사랑한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박유나는 사춘기 소녀 나현을 통해 겉으로는 아빠인 연성에게 무심하지만, 속으로는 누구보다 연성을 생각하는, 이른바 ‘츤데레’의 면모를 보여줬다. 사춘기를 겪는 10대 소녀의 부녀 갈등을 현실감 있게 표현해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호평을 얻었다.

‘더 패키지’는 각기 다른 이유로 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서로 관여하고 싶지 않아도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린 드라마. 오늘(18일) 12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