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부암동 복수자들’, 떠나 보내기 아쉽다… 사랑 감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요원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이요원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이요원이 tvN ‘부암동 복수자들’을 마치며 “떠나 보내기 아쉽다”고 털어 놨다.

이요원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공식 SNS를 통해 이요원의 종영 소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이요원은 지난 16일 종영한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가진 것은 돈 밖에 없는 재벌가의 딸 김정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요원은 “여러분들께 새로운 모습, 독특하고 귀여운 캐릭터를 보여 드릴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 연기하면서 너무 너무 행복했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진짜 잊지 못할 작품과 캐릭터가 될 것 같다”고 애정을 보였다.

이어 “저도 김정혜를 떠나 보내기 아쉽다. 다음에 더 좋은 캐릭터를 만날 수 있도록 기원하겠다. ‘부암동 복수자들’, 김정혜를 사랑해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캐릭터 표현으로 작품마다 호평을 얻은 이요원이 ‘부암동 복수자들’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연기 변신까지 성공한 가운데, 그의 다음 행보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