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박한별, 양동근 감정 못 읽었다 “버그 잡아야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보그맘' 방송화면

/ 사진=MBC ‘보그맘’ 방송화면

보그맘박한별이 양동근의 감정을 읽는 데 실패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드라마보그맘에서는 보그맘(박한별)이 최고봉(양동근)의 감정을 읽는 데 실패했다.

보그맘은 팔을 다쳐 한쪽 팔을 쓸 수 없었다. 하지만 비교적 멀쩡한 모습에 최고봉은그래도 그렇게 너무 멀쩡하게 지내면 다른 사람들이 의심하지 않냐면서그렇게 행동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에 보그맘은우리 둘만 있을 때는 그렇게 해도 되는 거 아닙니까? 저도 그 정도 융통성은 있는 사람입니다라고 대답했다최고봉은그럼 지금 내 감정 상태를 읽어보라고 시켰고 보그맘은 잠시 그를 보더니안심 100%”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최고봉의 기분은 그것이 아니었다.

이에 최고봉은다시 한 번만 해보면 안되겠냐고 지시했고만족 100%”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보그맘의 대답을 들은 그는 잠시 좌절하더니발열에 감정인식 장치까지, 빨리 버그를 잡아야겠다고 속으로 되뇌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