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 넘어 배우로”… ‘당잠사’ 남다름의 재발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출연한 배우 남다름 / 사진제공=IHQ 싸이더스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출연한 배우 남다름 / 사진제공=IHQ 싸이더스

아역배우 남다름이 SBS 수목극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통해 배우로 한 단계 성장했다.

남다름이 출연한당신이 잠든 사이에’ (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이하당잠사’) 는 지난 16일 시청률 1위로 종영했다. 판타지와 멜로, 스릴러가 결합된 복합장르물로 배우 이종석, 배수지, 정해인, 김원해 등의 열연 속과 함께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과 대중적 인기를 동반했다.

이가운데 이종석이 맡은 정재찬의 아역을 연기한 남다름은 극의 한 축을 담당하며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활약을 펼쳤다. ‘당잠사에서 아역의 활용도는 주인공의 어린 시절을 그리는데 머무르는 여느 드라마와 달랐다. 정재찬과 남홍주(배수지)의 운명적 사랑의 설득력을 더하는 과거 에피소드에서 활약했기 때문.

이때 남다름의 섬세한 감정 연기는 아역의 한계를 깼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아버지의 죽음을 목도한 뒤의 오열 연기는 물론 어린 홍주와의 갈등을 넘은 우정, 과외 교사였던 우범과의 악연, 청년 최담동과의 숨겨진 사연 등 다양한 인물과의 에피소드 안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남다름은 올해왕은 사랑한다’ ‘도둑놈 도둑님’ ‘당신이 잠든 사이에등 세 작품에 연달아 출연하며 다양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이어 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드라마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는 준호의 아역을 맡아 쉼 없는 활동을 예고했다.

소속사 YNK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남다름이라는 배우에 큰 사랑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캐릭터로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