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이연희X정용화, 마지막 데이트…해피엔딩 될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더 패키지' 정용화, 이연희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금토드라마 ‘더 패키지’ 정용화, 이연희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금토드라마더 패키지이연희와 정용화의 마지막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사랑스러운 천사커플은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까.

오늘(17) 방송되는더 패키지’ (극본 천성일, 연출 전창근 김지원)에서는 천사커플 윤소소(이연희)와 산마루(정용화)가 마지막 데이트에 나선다.

함께 사진을 찍으며 다정하게 데이트를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여전히 사랑이 굳건함을 보여주지만 애틋한 분위기는 어느새 여행의 마지막 순간이 다가왔음을 실감하게 한다. 여행이 끝나고 프랑스에 남게 될 소소와 한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마루. 천사가 맺어준 운명적 사랑은 어떤 엔딩을 맞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회에서 소소와 마루는 한국으로 돌아가는 문제로 의견 다툼을 벌였다. 더 늦기 전에 소소가 원하는 곳으로 가길 바라는 마루의 마음이 아직 스스로를 미워하고 있는 소소에게는 전달되지 못했던 것.

천사커플은 운명적으로 만남이 이루어졌다. 이에 해피엔딩을 바라고 있지만 지난 사랑으로 아직 상처가 남아있는 소소가 새로운 사랑 앞에서 머뭇거리며 두 사람의 속도는 다르게 흘러가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운명을 믿는다면, 우리가 다시 운명처럼 만난다면, 그 때는 정말이라는 소소의 말은 천사커플의 마지막 데이트가 어쩌면 이별 여행일지도 모른다는 여지를 남겼다. 하지만 소소와 마루는천사의 발밑에서 영원한 사랑을 만난다는 말처럼 매번 우연의 상황을 운명적 순간으로 만들면서 낯선 인연에서 사랑하는 연인이 됐다.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각자가 선택한 방향을 응원해주며 깊은 사이가 된 소소와 마루. 여행을 함께 해온 시청자들 또한 이틀 남은 파리 여행이 천사커플의 영원한 사랑을 지속시켜줄 시간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천사커플의 엔딩이 더욱 궁금해지는더패키지는 오늘(17)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