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신선한데 아쉬운 ‘역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포스터

/사진=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포스터

시작부터 끝까지 쉴 새 없이 액션신이 펼쳐진다. 이 액션을 끌어가는 주인공 정해인은 마치 불사조처럼 모두를 쳐내고 승리한다. 하지만 그 끝은 허무하고 찝찝하다. 통쾌함보다는 무엇을 위해 이리도 ‘처절했을까’라는 의문을 갖게 만든다.

‘역모-반란의 시대’(감독 김홍선)는 조선 후기인 1728년 영조 4년에 일어났던 ‘이인좌의 난’을 소재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을 그렸다. 왕(류태준)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객 김호(정해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담은 무협 액션영화다. OCN 드라마 ‘보이스’ ‘피리부는 사나이’ ‘라이어 게임’ 등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의 영화 데뷔작이다.

‘역모’의 스토리와 연출은 신선하다. 역사가 알려주지 않은 숨겨진 이야기라는 소재와 액션이 더해져 지금껏 스크린이나  TV에서 볼 수 없었던 사극의 새로운 형태가 완성됐다.

김 감독은 애니메이션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프롤로그를 애니메이션으로 시작한다. 배우들이 본격적으로 나올 때에는 피 튀기는 장면에 CG를 입혀 마치 게임 속 캐릭터가 죽는 듯한 느낌을 준다. 사극에서 흔히 쓰이지 않는 기법과 카메라 앵글을 써서 다소 낯선 느낌의 사극을 만들었다.

낯설고 신선한 것까지는 좋았다. 하지만 완성도 높은 사극이라고 보기에는 아쉬운 점이 많다. 김호가 그토록 애를 써서 영조를 지키려고 한 타당성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스토리가 촘촘하지 못하다. 끝을 향해 간 영화는 긴장감도 통쾌함도 없다. 허무할 뿐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극을 이끌어가는 김호 역의 정해인은 극한의 액션을 보여준다. 함께 따라가는 관객도 지칠 정도로 온갖 역경을 겪고 많은 사람들과 맞붙는다. 촬영 당시 데뷔 1년 차였던 정해인이 하기에는 다소 벅찬 역할이었지만 제법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며 김호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였다.

이 가운데서도 이인좌 역을 맡은 김지훈의 연기 변신이 눈길을 끈다. 그간 드라마를 통해 보여줬던 꽃미남, 젠틀한 이미지와는 다르다. 절제하고 정제된 모습에 카리스마를 더해 김지훈 만의 새로운 이인좌를 탄생시켰다. 극 초반 감옥에서 그의 액션 신은 압권이다.

그러나 영화의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인 홍수아의 등장은 극의 몰입도를 깬다.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중요한 사극에 인위적인 그의 메이크업과 외관은 ‘이게 최선이었나’라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그동안 다수의 웰메이드 장르물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의 참신한 시도는 좋았지만 첫 술에 배부를 순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