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김영철, 김숙 위해 통역사로 출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올리브 ‘서울메이트’/제공=올리브

올리브 ‘서울메이트’/제공=올리브

김영철이 올리브 ‘서울메이트’에 출연 중인 김숙을 위해 통역사로 나선다.

18일 방송되는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는 외국인 손님을 맞이한 김숙과 이기우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김숙은 외국인 손님들과의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동네 주민인 김영철에게 급하게 도움을 요청했다. 김숙의 집을 찾은 김영철은 능숙한 영어 실력으로 프랑스에서 온 파비엔, 엘레나와 대화하며 어색했던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를 본 김숙은 “정말 반했다. 전 재산을 다 줄 뻔 했다”고 털어놓았다.

네 사람은 첫 식사를 위해 음식점을 찾았다. 한국 음식이 처음인 파비엔과 엘레나에게 김숙은 손짓과 발짓으로 메뉴를 소개해주고 먹는 방법을 알려줬다. 파비엔과 엘레나는 생소한 맛임에도 감탄사를 뱉으며 만족감을 보였다. 김영철은 식사 내내 특유의 과장스러운 몸짓과 입담을 뽐내 “투 머치 가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에너지 넘치는 김숙의 집과 달리 이기우는 조신한 매력을 선보였다. 미리 준비한 한과를 정갈히 접시에 담는가 하면, 멕시코에서 온 로드리고와 하비에르에게 조곤조곤한 말투로 한국의 문화를 설명했다. 이기우의 어머니는 두 외국인 손님을 위해 집밥을 대접했다.

김숙과 이기우가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은 오는 18일 오후 6시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에서 볼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