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동완 “에릭 결혼식, 부러운 마음 있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쳐

김동완이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에릭의 결혼식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솔로로 돌아온 신화의 김동완과 정규 앨범을 발표한 사무엘이 출연했다.

김동완은 신화 멤버들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에릭의 결혼식이 부럽진 않았냐”는 최화정의 질문을 들었다. 김동완은 “부러운 마음이 있긴 했다. 그렇다고 빨리해야겠다는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그는 “결혼식이란 게 보통 일이 아니라는 걸 느꼈다. 거대한 콘서트 같았다”며 “결혼식은 하고 싶지 않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혼인 신고서만 작성하고 싶다. 아니면 강원도나 산골에서 지인들만 불러 결혼식을 올리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