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제작사 “불법 다운 수사 의뢰…법적 조치 취할 것”(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범죄도시'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가 불법 다운로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영화 ‘범죄도시’ 제작사는 16일 “온라인상 불법 유출로 인하여 심각한 저작권 침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범죄도시’는 지난 10월 3일 개봉, 극장에서 674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을 이어왔다.

지난 16일에는 IPTV/VOD 서비스를 시작, 안방에서도 ‘범죄도시’를 만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다운로드 서비스가 시작된 당일을 기점으로 페이스북 및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에 영화의 풀영상이 불법적으로 업로드 되기 시작했다.

이에 ‘범죄도시’ 제작사는 해당 게시물을 신고하고 강력한 경고를 취했지만 하루가 지난 현재까지도 버젓이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 중에 있다.

제작사 측은 불법 유출에 관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예고했으며 저작권 침해 및 피해액에 대하여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였다.

최근 국내 영화 시장에서 부가판권 매출의 비중은 극장 매출의 1/4에 달하는 수준으로 높아졌기에 매우 중요한 유통채널로 다뤄지고 있다. 상업영화 한 편을 개봉하기 위하여 발생하는 총제작비가 수십에서 수백억원에 달하는 요즘, 이러한 불법 유출로 인한 피해는 영화산업에 종사하는 많은 사람들의 땀과 노력을 허무하게 짓밟는 행위라고 볼 수 있다.

전세계 영화시장 순위 6위를 기록,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영화 강국인 우리나라에서 이와 같은 불법 다운로드 행위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하며 정당한 관람료를 내고 영화를 본 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일부 불법파일 유출 행위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 이들이 불법파일 유출 행태가 심각한 범법행위임을 인지하는 인식의 전환이 우선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