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차오루, 버스에서 부모님 생각에 ‘눈물 펑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세상의 모든 방송'

사진=MBC ‘세상의 모든 방송’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차오루가 버스에서 눈물을 펑펑 흘리는 안타까운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18일분 방송되는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은 G BUS TV와 협업에 나선다.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방송에서 차오루는 G BUS TV의 ‘어디까지 가세요?’ 버스 레이스에서 순위에 개의치 않고 승객의 집에서 밥을 얻어먹는 등 해맑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데 공개된 사진에는 차오루가 눈물을 펑펑 흘리고 있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는 차오루가 버스 승객과 대화를 나누다 부모님 이야기가 나오자 눈가가 촉촉해진 것. 그녀는 엄마처럼 다정하게 이야기를 건넨 승객에게 한국 생활을 하면서 힘들었던 속마음을 털어놨고 “엄마 얘기가 나오니까..”라는 말과 함께 눈물을 쏟아냈다고.

차오루의 눈물에 승객은 오히려 기특하다며 엄마처럼 다독여 주는 등 용기를 북돋아줬다는 후문이어서 두 사람의 훈훈한 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차오루는 지난 방송에서 어머니 승객에게 받은 멸치 반찬을 다른 승객들과 나눠 먹는가 하면 여전히 여유 넘치는 레이스를 펼쳐 다른 멤버들이 ‘행방불명’을 의심했다고 전해져 다사다난한 그녀의 레이스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세모방’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