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충재, 나래바 바텐더로 변신 ‘매력 발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나 혼자 산다’ 221회 방송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 221회 방송 사진/제공=MBC

김충재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바텐더 경력을 뽐내 새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나 혼자 산다’는 17일 방송을 앞두고 바텐더로 변신한 김충재와 그에게 푹 빠진 박나래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충재는 범상치 않은 손놀림으로 칵테일을 제조하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충재는 박나래의 진수성찬에 보답하기 위해 바텐더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을 뽐냈다. 칵테일 제조 기술과 관련 지식으로 박나래와 기안84를 놀라게 했다.

김충재의 색다른 매력에 박나래는 “제 이상형이 순수한 까진 애들이거든요”라며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냈다. 급기야 파격 조건을 걸며 ‘나래바’의 바텐더로 스카우트하려 했다.

바텐더로 변신한 김충재의 모습은 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김해인 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