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리턴즈’ 슈주, 단합대회 소감 “역시 우린 뭉쳐야 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네이버 브이(V) 라이브 '슈주 리턴즈' 방송 화면 캡쳐

네이버 브이(V) 라이브 ‘슈주 리턴즈’ 방송 화면 캡쳐

슈퍼주니어가 ‘슈주 리턴즈’를 통해 단합대회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수퍼주니어는 17일 오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슈주 리턴즈’에서 단합대회를 마쳤다.

리더 이특은 “컴백 전에 다 함께 여행 온 것은 처음이었다. 멤버들끼리 함께 있으니까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신동 역시 “너무 좋았다. 아쉬운 게 있다면 다 같이 오지 못한 멤버들이 있어서 아쉽다”고 소감을 말했다.

은혁은 “연습생 때로 돌아간 것 같다. 아무 생각 없이 동심으로 돌아가 놀았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확실히 우리는 같이 놀면 진짜 재밌게 노는 것 같다. 우린 가끔이라도 뭉쳐야 된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드러냈다.

최시원과 예성 또한 “멤버들과 있을 때 시너지가 난다. 치유와 열정을 얻었다”고 말했으며 동해는 “오늘 받은 에너지로 활기차게 앨범을 만들어 가겠다”고 각오를 들려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