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조세호·신아영·지숙, ‘2017 MAMA’ 레드카펫 MC 발탁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조세호·지숙·김영철·신아영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조세호·지숙·김영철·신아영

김영철·조세호·신아영·지숙이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2017 MAMA)의 레드카펫 MC로 발탁됐다.

‘2017 MAMA’는 ‘MAMA WEEK’를 마련해 오는 25일 베트남, 29일 일본, 내달 1일 홍콩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오는 29일 개최되는 ‘2017 MAMA in Japan’에서는 조세호, 신아영, 지숙이 레드카펫 MC를 맡는다.

조세호는 그간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입담과 재치를 뽐내왔기에 ‘2017 MAMA’의 레드카펫 분위기를 활기차게 이끌 예정이다.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신아영은 지성을 겸비한 MC로 인정 받고 있다. 3년 연속 ‘MAMA’의 MC를 맡은 만큼 안정적인 진행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은 ‘연예가중계’ 리포터로 진행 솜씨를 선보인 바 있다. 걸그룹 출신답게 레드카펫 MC로도 남다른 끼를 펼칠 전망이다.

내달 1일 열리는 ‘2017 MAMA in Hong Kong’에서는 김영철이 신아영·지숙과 호흡을 맞춘다. ‘영어 잘하는 개그맨’으로도 유명한 김영철이 해외 시상식에서 어떤 진행을 보일지 관심이 모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