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가격은 손님들이 정한다… 쇼미더머니 in 푸드트럭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이 참가자들이 실시간으로 책정되는 자신의 음식 가격을 확인한다.

17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푸드트럭’ 광주 편에서는 탈락자 두 팀이 결정되는 세 번째 미션 현장이 공개된다.

세 번째 미션은 기존의 장사 미션과 달리 자신이 판매할 메뉴의 원가와 판매가를 책정해보고 이를 소비자가 직접 맛보고 가격을 매기는 미션이다.

백종원은 미션에 앞서 메뉴에 대한 이해도와 손님 응대 능력을 살펴보기 위해 도전자들이 음식 만드는 모습을 관찰했다. 도전자들은 백종원 앞에서 요리를 하게 되자 긴장하며 실수를 반복했다. 본인이 판매할 메뉴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도 부족해 백종원의 독설을 들어야 했다.

하지만 일부 도전자들은 모든 물음에 막힘없이 대답하며 백종원을 만족시키기도 했다. 백종원은 “본인이 판매할 음식에 대한 정보는 기본적으로 공부해야 된다”며 쓴소리를 건넸다.

이후 미션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평가단이 등장했다. 평가단은 음식을 맛보고 도전자 앞에서 현금을 지불하며 메뉴마다 가격을 매겼다. 도전자들은 눈앞에서 평가되는 음식 가격에 눈을 떼지 못했다. 최고가로 책정된 도전자의 음식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3차 미션 이야기를 담은 ‘백종원의 푸드트럭’은 17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