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마이 라이프’ 도지원X연정훈, 점점 드러나는 속마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브라보마이라이프' 도지원-연정훈/ 사진제공=SBS

‘브라보마이라이프’ 도지원-연정훈/ 사진제공=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 도지원과 연정훈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SBS 특별기획 ‘브라보 마이 라이프(정지우 극본, 정효 연출)’ 제작진은 17일 라라(도지원)가 신동우(연정훈) 감독에게 선물을 주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극 중 라라는 신동우 감독의 드라마 ‘아칸투스’ 에서 사연이 있는 국밥집 아줌마로 출연하고 있다. 비록 단역에 불과하지만 라라는 연기자로서 재기할 수 있도록 도와준 신동우 감독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있는 상황.

첫 출연료를 받은 라라는 제일 먼저 신동우 감독에게 찾아가 작은 선물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라라는 신 감독의 선물과 함께 딸 도나에게 줄 선물을 마련, 자신이 직접 전해주면 안 받을 테니 신 감독이 주는 걸로 부탁할 예정이다.

이런 라라의 모습에 신동우는 그녀가 딸을 가까이 두고서도 손 한번 잡을 수 없는 안타까운 마음과 연민의 감정이 교차하게 된다. 특히 신동우는 선물에 대한 보답 차원으로 라라와의 저녁 식사 자리를 마련한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속마음을 살짝 내비칠 예정으로, 이들의 관계 발전에 관심이 모아진다.

또 제작진은 라라가 전남편 정영웅(박상민)을 찾아간 장면도 공개했다. 앞서 라라는 자신과 함께 출연하는 하영(신주아)이 정영웅과 연인 사이라는 스캔들 기사가 터지면서 촬영 시 곤혹스러운 상황이 번번히 연출되고 있다. 질투가 많은 하영이 연기하면서 라라를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곤 한다. 라라는 그 모든 과정을 인내하는 중. 이에 라라가 전남편 영웅을 찾아가 무슨 말을 건넬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남편에게 의존만 하고 살았던 라라가 연기자로 힘겹게 재기하는 과정 속에서 그동안 자신이 느껴보지 못한 행복을 느끼게 된다. 홀로서기를 하면서 세 딸에 대한 모성애도 강해져 이들과 관계 변화도 있을 예정이다. 라라의 이런 성장통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게 다가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여왕처럼 살다 밑바닥으로 떨어진 왕년의 여배우 라라의 화해와 도전, 사랑을 통해 인생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는 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18일(토) 오후 8시 55분 4회 연속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