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지 “홍주로 살았던 시간, 행복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배수지/제공=iHQ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배수지/제공=iHQ

배수지가 지난 16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이하 당잠사)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배수지는 ‘당잠사’에서 예지몽을 꾸는 사회부 기자 남홍주 역을 맡아 열연했다. 폭넓은 감정 연기와 현실적인 리포팅 연기로 호평을 얻었다.

그녀는 “기자라는 멋있는 직업을 연기하게 돼 매우 기뻤고, 잘하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준비했다. 돌이켜 생각해 보니, 홍주로 살았던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촬영장 가는 게 너무 즐거운 작품이었다. 홍주를 잘 표현하고 싶은 마음에 혼자 고민한 시간들도 많았다”며 “예지몽을 꾸는 사회부 기자라는 캐릭터가 나에게 큰 도전이었고,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된 거 같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와 홍주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또한 극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홍주가 직접 자신의 머리를 자르는 장면을 꼽았다. “한 번에 오케이가 나야 하기도 했고, 감정도 중요해서 부담이 많이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