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우도환의 반격 성공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매드독’ 12회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공=KBS2 ‘매드독’ 12회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 속 유지태와 우도환이 반격을 준비하는 가운데 성공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지난 16일 방송된 ‘매드독’에서 ‘매드독’팀은 온누리(김혜성)가 김민준(우도환) 대신 칼을 맞고 의식 불명에 빠지자 분노했다. 이에 태양생명과 JH그룹을 향한 복수의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온누리를 위해 반격에 나선 ‘매드독’팀은 태양생명과 JH그룹를 위기에 몰아넣기 위해 JH그룹 법무팀장 이영호(정진)를 노렸다. 그는 JH그룹에 속해있지만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의 수족인 인물. 또한 그동안 김민준의 목숨을 노려온 그이기에 온누리 피습 사건의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다. ‘매드독’팀은 이영호를 이용해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진실을 세상에 알리기로 했다.

‘매드독’은 김민준을 미끼 삼아 이영호를 함정에 빠뜨렸다. 김민준은 자신의 목숨을 노린다는 점을 이용해 이영호를 도발했다. 자극받은 이영호는 살기 어린 눈빛으로 김민준의 뒤를 쫓았다. 하지만 ‘매드독’팀의 작전을 눈치챈 이영호는 행적을 교묘하게 속여 뒤쫓던 장하리(류화영)의 목숨을 노렸다. 김민준은 팽팽하게 대치 중이던 장하리와 이영호를 찾아냈다. 이어 안경에 달린 몰래카메라로 이영호가 김민준의 목숨을 위협하는 장면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이영호의 죄를 밝힐 결정적인 증거를 입수하면서 ‘매드독’팀은 복수의 발판을 마련했다.

방송 말미 ‘매드독’팀은 기자회견을 열어 블랙박스 원본을 공개하고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진실을 알리려 했다. 같은 시간 온누리의 병실에서 지검장 온주식(조영진)을 만난 차홍주(홍수현)는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 이영호를 이용해 김민준을 과대망상증 환자로 만들고 ‘매드독’팀이 연 기자회견마저 무력화하려고 한 것. 가까스로 의식을 찾은 온누리는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다급히 최강우(유지태)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려 했다. 그러나 온누리의 움직임이 차홍주와 온주식에게 발각되면서 긴장을 자아냈다.

베일을 벗은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매드독’팀은 온주식과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의 대화를 도청하던 중 온주식 역시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과거 주현기의 친부인 주정필 회장을 돕기 위해 온주식이 국토교통부에 주한항공이 신규 노선 증편을 허가하도록 압력을 가했던 것. 주현기는 이를 빌미로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 재조사로 이목을 끌어 대권을 노리려는 온주식을 협박했다.

그간 고비를 함께 넘기며 끈끈해진 ‘매드독’팀의 동료애는 감동을 자아냈다. 사고로 가족을 잃은 적이 있는 최강우는 주한항공의 진실을 쫓다가 온누리는 물론 장하리와 박순정마저 다칠까 걱정했다. 최강우는 온누리의 피습에 죄책감을 느끼는 김민준을 다독이며 “앞으론 우리 둘이서 할까”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장하리와 박순정은 “그러다 두 사람 잘못되면 우린 괜찮을 것 같으냐. 왜 죄책감을 우리에게 떠넘기냐. 그건 비겁한 일이다. 끝까지 가겠다”며 힘을 보탰다.

매드독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