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뮤뱅’서 ‘종소리’ 무대 첫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러블리즈/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러블리즈/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러블리즈가 17일 방송되는 KBS2 ‘뮤직뱅크’에서 ‘종소리’의 무대를 처음 공개한다.

러블리즈는 지난 14일 세 번째 미니 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를 발표했다. 17일 ‘뮤직뱅크’를 통해 컴백 무대를 선보인 후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러블리즈는 ‘뮤직뱅크’에서 타이틀곡 ‘종소리’뿐만 아니라 컴백 쇼케이스에서 처음 공개했던 수록곡 ‘삼각형’의 무대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타이틀곡 ‘종소리’는 ‘두근대는 설렘의 시작, 귓가에 맴도는 종소리’라는 순정만화 콘셉트의 곡이다. 프로듀서 원택(1Take)과 탁(TAK)의 곡으로 일렉트로 팝이라는 장르에 러블리즈의 사랑스러운 세계관을 더한 곡이다.

러블리즈의 세 번째 미니 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는 늦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사이의 분위기를 담아낸 앨범이다. ‘종소리’를 포함해 총 7곡으로 구성됐으며 발라드 곡부터 몽환적인 곡까지 다채롭게 수록됐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