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종영 소감 “두 달 간의 행복한 꿈…감사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정해인/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해인/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해인이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를 마친 소감을 말했다.

정해인은 17일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잊지 못할 2017년을 보내게 해주시고 두 달이라는 행복한 꿈을 꾸게 해주신 박혜련 작가님, 오충환 감독님, 현장에서 함께 했던 동료 및 선후배 배우들과 모든 스태프 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작품을 하면서 좋은 사람을 얻는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통해 좋은 사람들을 얻게 돼 행복하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정말 감사드린다. 제 30세가 ‘당신이 잠든 사이에’와 함께 했던 것 같다. 올해 초부터 찍어서 이 겨울까지 방송한, 저의 2017년 처음이자 마지막을 장식하는 작품이라 남다르게 느껴진다. 진심으로 행복했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정해인은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경찰 한우탁 역을 맡아 남홍주(배수지), 정재찬(이종석 )과 함께 예지몽을 꾸면서 활약했다. 특히 정해인은 신선한 외모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표현해냈다는 평이다.

정해인은 오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부터 23일 개봉하는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까지 바쁜 행보를 이어가게 됐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