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럭키X솜이, 상큼발랄 매력으로 ‘해피 바이러스’ 전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럭키, 솜이/사진제공=KBS2 '더유닛'

럭키, 솜이/사진제공=KBS2 ‘더유닛’

KBS2 ‘더유닛’의 또 다른 귀요미라인 럭키와 솜이가 전국에 해피 바이러스를 퍼뜨린다.

두 사람은 부트 무대에서 끼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발랄함이 물씬 풍기는 무대로 생기 넘치는 에너지를 전파해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 것.

먼저 럭키는 함께 참여한 굿데이 멤버들과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를 풋풋하게 선보였지만 엇갈린 결과를 받아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지난 주 첫 합숙 현장에서 깜짝 공개된 추가 합류자로 등장해 멤버들과 기쁨의 재회를 해 앞으로 그녀가 어떤 반향을 일으킬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예빈과 함께 레드벨벳의 ‘행복’을 상큼하게 소화한 다이아 솜이는 색다른 매력으로 더욱 시선을 끌었다. 그녀는 자신만의 흥에 취해 무대를 즐겼고 특유의 유쾌함으로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에 앞으로 다양한 미션들을 헤쳐 나가며 속속들이 발견될 그녀의 새로운 모습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이처럼 럭키와 솜이는 귀여운 비주얼과 각자의 색깔이 듬뿍 담긴 매력으로 심장을 저격하고 있다. 부트 무대로 재능과 가능성을 인정받은 두 사람이 ‘더유닛’을 통해 성장해나가는 과정은 훈훈함을 더할 전망이다.

‘더유닛’은 오는 18일 오후 9시 15분에 7, 8회가 방송되며 티몬에서 진행 중인 국민 유닛 투표는 12월 3일까지 참여가 가능하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