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천단비, 호소력 짙은 무대…“은혜롭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수상한 가수' 방송화면

/ 사진=tvN ‘수상한 가수’ 방송화면

가수 천단비가 감성 짙은 무대로 관객들을 울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수상한 가수에는 가수 천단비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은 왕중왕전으로 꾸며져 역대 우승자들의 무대로 꾸며졌다.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른 6대 우승자 천단비는 이현우의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를 불렀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감정 표현이 더해져 아련한 무대를 만들어냈고 무대가 끝나자 관객들과 판정단은 깊은 여운에 잠겼다.

백지영은제 공연할 때 단비씨가 코러스를 많이 해줬다는 과거 인연을 밝힌 뒤노래에 대한 사랑이 큰 친구라서 저는 그냥 노래를 해줬으면 좋겠다. 감정표현이나 디테일이 많이 늘어서 너무 좋았다고 평했다.

이석훈 역시쉽게 박수를 치기가 어려운 무대였다. 오랜만에 울컥했다며 무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하현우는은혜로운 목소리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