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X유지태, 복수 성공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KBS2 ‘매드독’ (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 우도환과 유지태는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까.

16일 방송된매드독에서는 김민준(우도환)이 자신을 죽이려 했던 이영호(정진)을 찾아갔다.

김민준은 이영호에게고진철도 당신이 죽였고 나도 2번이나 죽이려 했잖아요. 왜 그러는겁니까?”라고 질문했고 이를 들은 이영호는 웃으며 나는 사람을 죽이지 않아요”라며 “혹시나 내가 사람을 죽인다면 지금 김민준씨 행동은 굉장히 위험하네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알고보니 이 모든 것은 이영호를 잡기 위한매드독팀원들의 작전. 앞서 김민준은매드독팀원들에게 이영호를 자신이 유인할 테니 백업을 해달라고 부탁한 상황이었다.

결국 이영호는 김민준을 쫓아갔고매드독팀원들은 이를 모두 지켜보고 있었다.

하지만 이영호는 장하리의 존재를 눈치챘다. 막다른 골목에 도착한 장하리와 이영호. 이윽고 김민준이 도착했고 결국 이영호는 현행범으로 잡혔다.

그리고 혼수상태에 빠져있던 온누리(김혜성)은 마침내 깨어나게 됐다. 이와 함께 김민준과매드독팀원들은 주한항공 801편 비행사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장으로 나섰다.

하지만 이 뒤에는 차홍주(홍수현)의 빅픽쳐가 숨어있었다. 이영호는 김민준과의 대화를 녹음해 경찰에 제출, 그를과대망상증 환자라고 몰아세웠을 뿐만 아니라 온주식 지검장에게 찾아가블랙박스 원본을 달라. 나머지 일은 대신 내가 해주겠다고 선언했다.

홍주는지금 공개한 원본을 과연 사람들이 진짜라고 믿을까요? 과대망상증 환자니 아무리 피해자 유족이라도 용서받기 힘든 죄죠라며 모든 상황을 지휘했음을 드러냈다. 이를 듣고 있던 온누리는 모든 상황을 최강우에게 알리며 긴장감을 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