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X우도환, 본격 공조…최원영에 칼 겨눴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KBS2 ‘매드독’ (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유지태와 우도환이 본격 공조를 시작했다.

16일 방송된매드독에서는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이 온주식 지검장(조영진)에게 복수하기 위해 본격적인 작전에 돌입했다.

매드독팀은 혼수상태에 빠진 아들 온누리(김혜성)의 병실에서 주현기(최원영)과 만나는 온 지검장의 모습을 포착했다.

이를 알게 된 최강우는가족이긴 하지만 가만 있을 수 없다면서 본격적으로 그에게 복수할 준비를 했다. 김민준과 장하리(류화영) 역시 이에 동조했다.

여기에 오서라(백지원) 간호사까지 합세해 도움을 줬다. 강우는간호사인데 괜찮으시겠냐면서 걱정했지만 오서라는온 지검장, 그 사람 가족도 아니예요. 도청기 줘요. 내가 할게요라며매드독팀에 도움을 주기로 결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