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김원해, 교통사고로 사망…이종석 오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김원해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16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는 최담동(김원해)가 정재찬(이종석)의 눈 앞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최담동은 폭주하는 이유범(이상엽)에게 자수할 것을 권유했다. 하지만 이유범은 분노에 사로잡혀 최담동을 차로 들이박았다.

이 모습을 본 정재찬은 충격을 금치 못했고 피를 흘리며 쓰러진 최담동은 정재찬의 품에 안겨 “할 이야기가 있어요. 아주 예전에 13년 전에 이 순간을 꿈으로 봤습니다. 그 꿈에서 검사님이 나한테 해 준말이 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재찬은 “계장님 만약 이 순간을 꿈꿨다면 제발 나 찾지말고”라며 눈물을 흘렸고 최담동은 “그렇게 말 하지 않았습니다. 다시 얘기해봐요. 얼른 시간이 얼마 없어요”라고 힘들게 말을 이었다.

정재찬은 “저 계장님 저 바보같이 못 알아봤어요. 계장님이 보시기에 아주 재수없고 서툴고 답답했을 거예요. 맨날 미제만 쌓여서 계장님 야근시키고. 맨날 현장 나가자고 말하고. 계장님 말씀 죽어라 같이 일하고”라며 오열했다.

이어 “저 때문에 계장님 새 구두도 망치고. 몸고생 마음 고생 많이 했어요. 그래도 그런 저라도 찾아올 수 있으면 저 찾아오세요. 계장님께 열심히 묻고 배우고 많이 존경하겠습니다”라고 말을 끝냈다.

이에 최담동은 “이거야. 이렇게 얘기했었어. 그래서 경찰을 그만 둔거야. 너 찾아왔어. 이럴줄 다 알고 온 거니까. 온전히 내 선택이니까. 자책하지마라. 자책은 짧게 기억은 오래오래. 기억하지? 그래야 우리 소장님 아들이지”라며 끝내 눈을 감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