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이혼 선언 “김정혜로 살겠어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tvN ‘부암동 복수자들’ (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김상호 이상엽) 이요원이 온 가족들 앞에서 이혼을 선언했다.

16일 방송된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김정혜(이요원)가 가족들이 모인 식사자리에서 남편 이병수(최병모)와 이혼하겠다고 말했다.

정혜는이 사람, 제 남편이었던 적 없어요. 건아의 사위가 되려고만 했지. 그런데 그것도 제대로 못하고 있잖아요라며 병수를 비난했다.

이어 김정윤(정애연) 역시중국 사업 망친 것도 이전무예요. 단 한 사람때문에 데미지가 크네요라며 정혜의 뜻에 동조했다.

정혜는양쪽 이해관계는 관심 없어요. 다 버리고 저 김정혜로 살겠어요라며 자신의 뜻을 확고히 했다.

이를 듣던 병수가왜 그래, 우리 나가서 이야기할까?”라고 이야기했지만 정혜는당신, 가만 안둔다고 했지라며 매몰차게 거절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