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페트리 “서울 지하철, 복잡해서 무서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MBC에브리원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한 핀란드인 페트리 칼리올라가서울 지하철은 너무 무섭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핀란드 친구들 빌레와 사미, 빌푸의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국립중앙박물관을 가기 위해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이를 지켜보던 페트리는사실 서울 지하철은 굉장히 무서운 존재라면서친구들이 복잡해서 지하철 타기를 무서워했다고 말했다.

페트리는내가 살던 동네에는 지하철이 없는데다가 헬싱키에도 지하철 노선은 1개밖에 없어서 그렇다고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