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미스’ 장규리 “가장 속상했던 말? ‘옷이 없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net '프로미스의 방' 방송화면

/ 사진=Mnet ‘프로미스의 방’ 방송화면

그룹 프로미스의 장규리가 육성회원들에게 들었던 말 중 가장 속상했던 말은옷이 없네라고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Mnet ‘프로미스의 방에서는 프로미스 멤버들이 서로를 알아보기 위해 퀴즈 시간을 가졌다.

장규리는육성회원들에게 들었던 말 중 내가 가장 속상했던 말은 무엇일까?”라는 문제를 냈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얼굴 믿고 대충한다” “예뻐서 무대에 집중이 안된다등 다양한 답변을 내놨다.

이어옷을 못 입는다” “옷 좀 사 입어라와 같이 장규리의 패션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이윽고 공개된 정답은옷이 없네였다.

이에 대해 장규리는 “굉장히 억울하다”면서 “나는 옷도 진짜 많고 5~6번씩 갈아입으면서 신경을 썼는데 그런 말을 들어서 속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