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송창의, 교통사고 현장서 엇갈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강세정과 송창의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엇갈렸다.

16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기서라(강세정)와 강재욱인척 하는 한지섭(송창의)이 교통사고 현장에 다시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현장에 간 기서라는 사고 당시, 자신이 붙잡았던 남자의 옷 소매에 달려있던 단추를 발견했다. 그는 “그래 꿈이 아니었어. 틀림없어. 내가 해솔아빠 옷 소매를 잡았고 그 때 떨어진 거야”라고 확신했다.

이 시각 한지섭은 옷 소매 단추 하나가 떨어진 걸 보고 당황했다. 앞서 진해림(박정아)이 강재욱의 이니셜을 새겨준 하나 밖에 없는 단추인 만큼 찾아야만했다.

이에 교통사고 현장으로 향했다. 기서라는 아버지의 전화를 받고 현장을 떠난 뒤였고 한지섭은 현장에 단추가 없자 “어떻게 된 거지 다른데서 잃어버린 건가?”라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