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부암동 복수자들 “통쾌한 복수와 따뜻한 결말 선물할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tvN

tvN ‘부암동 복수자들’ / 사진제공=tvN

 

오늘(16) 종영하는 tvN 수목드라마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김상호 이상엽)의 결말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복자클럽은 남은 복수 대상자 이병수(최병모), 백영표(정석용), 한수지(신동미)를 응징할 마지막 사이다 한 방만을 남겨둔 상태. 제작진은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통쾌한 복수를 약속하며 기대를 더했다.

지난 11회 방송에서 복자클럽은 해랑건설의 후계자를 꿈꾸는 이병수에게 통쾌한 복수를 선사했지만 수겸(이준영)의 친모 한수지의 거짓 인터뷰까지 이용한 그의 치졸한 반격에 주춤했다. 그러나 정혜는 이병수에게 이혼을 선언하며 진짜 독립을 결심했다. 이어 백영표의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불법 선거자금이 기록된 문서까지 발견되는 쉴 틈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정체가 발각될 위기와 멤버 4인방 각자의 사정 등 모든 일을 함께 극복하며 더 강해진 복자클럽은 정혜의 이혼, 미숙의 남편 포기 결심까지 더해져 이제는 거칠 것 없는 상태가 됐다. 복자클럽의 존재가 발각돼비제이? 니들 내가 가만둘 거 같아?”라는 이병수의 협박에도무슨 소린지 모르겠지만 증거부터 갖고 와라고 당당히 맞선 만큼 복수 전면전이 펼쳐지리라는 예측도 가능하다.

제작진은시작부터 마지막까지 복자클럽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기대에 부응하는 통쾌한 복수와 따뜻한 결말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부암동 복수자들의 최종회는 오늘(16) 오후 9 3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