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도 사람 사는 곳”…‘슬기로운 감빵생활’ 첫 예고편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예고 영상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예고 영상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위 첫 번째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야구 선수 김제혁(박해수)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돼 교도소에 들어가 일어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교도소와 교도소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다룬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김제혁은 미지의 공간인 교도소에 첫 발을 들인다. 김제혁은 한국시리즈 2년 연속 MVP, 골든글러브 3연패, 세이브왕, 방어울왕을 차지한 특급 마무리 투수. 메어저리그 계약까지 앞두고 있던 그가 법정구속을 선고받았다. 유니폼 대신 죄수복을 입고 교도소에 들어간 그는 “나 여기 얼마나 더 있어야 돼요?”라며 절망적인 심정을 드러냈다.

교도관 준호(정경호)는 김제혁 선수에게 “걱정하지 마. 여기도 다 사람 사는 데야”라고 말하며 안심시킨다. 준호에게 제혁은 특별한 수용자다. 교도관 동료들과도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개인주의자로 유명한 그이지만 김제혁에 대해서는 모르는 게 없고 김제혁의 이야기만 나오면 유독 흥분한다. 제혁의 단순한 팬 이상인 준호는 그가 교도소에 도착했다는 이야기에 눈빛이 달라질 정도다.

하지만 “사람 사는 곳”이라는 준호의 말과 달리 제혁이 교도소 안에서 만나는 수많은 인물들은 심상치 않은 외모와 분위기를 풍긴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신원호 감독은 “지금까지 벗어나야 할 공간으로만 그려졌던 감옥이라는 공간을 사람들이 살아가는 곳으로 보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주겠다”며 “한 편의 오케스트라 같은 인생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오는 22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