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정해인, 결국 색약 고백 “증언 후 사직서 제출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잠사' 방송 캡쳐

/사진=SBS ‘당잠사’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정해인이 색약임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는 법정에서 정재찬(이종석)이 한우탁(정해인)에게 증거물 관련해 심문했다.

정재찬은 “우산색깔은 무슨 색깔이었습니까?”라고 물었고 한우탁은 한참을 망설이다가 “전 색을 잘 구별하지 못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네. 전 경찰입니다. 색약은 당연퇴직사유죠. 이 증언이 끝나는 대로 사직서를 제출할 예정입니다”라고 고백했고 정재찬은 충격에 빠졌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