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부암동’ 라미란 “이요원X명세빈X이준영, 복자클럽 파이팅”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라미란/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라미란/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라미란이 tvN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황다은, 연출 권석장)의 종영 소감을 말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16일 12회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라미란은 극중 부암동 재래시장 생선 장수 홍도희 역을 맡아 복자 클럽의 맏언니로 활약했다. 부모 형제의 사랑을 모르고 살아온 멤버들에게 엄마와 언니 같은 정을 나눠주며 활약했다.

라미란은 “마지막까지 ‘부암동 복수자들’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권석장 감독님, 김상호 감독님, 이상엽 감독님 고생 많으셨고 특히 권석장 감독님 하루빨리 쾌차하셔서 또 좋은 작품으로 함께 작업하고 싶다. 함께 연기한 우리 정혜(이요원), 미숙이(명세빈), 수겸이(이준영)에게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 ‘복자클럽’ 파이팅!”라고 소감을 밝혔다.

라미란은 오는 12월 4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6에 출연한다. 또한 영화 ‘내안의 그놈’을 촬영하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