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연, 김지운 감독 신작 ‘인랑’ 캐스팅 확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청춘엔터테인먼트

/사진=청춘엔터테인먼트

배우 옥자연이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에 캐스팅됐다.

‘인랑’에 마지막으로 캐스팅이 확정된 옥자연은 간호장교 역을 맡는다. 영화 ‘밀정’ 이후 김지운 감독님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춘다.

‘인랑’은 근 미래를 배경으로 반정부 테러 단체 섹트 세력과 이에 대응하기 위해 설립된 특수 경찰조직 특기대, 국가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세 축으로, 그 뒤에 숨은 권력기관 간에 벌어지는 격돌을 그린 묵시록적 SF액션 영화이다.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한예리 등이 출연한다.

옥자연은 최근 OCN 드라마 ‘나쁜녀석들 시즌2 – 악의도시’와 MBC 월화 드라마 ‘투깝스’,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에 한창 촬영 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