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故 김자옥 3주기 특집… 오승근 “시도 때도 없이 아내가 보고 싶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사진=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가수 오승근이 아내 故 김자옥의 3주기를 맞아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를 통해 고인을 추억한다.

16일 방송되는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故김자옥 3주기를 맞아 남편 오승근의 근황이 공개된다. 지난 2014년, 대장암 판정을 받은 뒤 투병 중에도 끝까지 연기의 혼을 불태웠던 그녀는 폐로 암이 전이 된 탓에 결국 우리 곁을 떠났다. 현재 남편 오승근씨는 살던 집을 아들 부부에게 물려준 뒤 아내와 조금이라도 더 가깝게 지내고 싶은 마음에 고인의 봉안묘 근처로 이사를 했다. 평소 깔끔한 성격으로 정리정돈이 잘 된 집안 곳곳에는 아내와 함께 쓰던 가구들을 그대로 배치했고, 아내의 사진들과 마지막으로 남긴 자필 메모까지 소중히 간직하고 있었다.

현재 오승근은 호스피스 병원으로 봉사활동을 다니기도 하고 아들 내외와 어린 손자를 돌보는 일상으로 슬픔을 잊어가고 있다. 아들 오영환씨 역시 “시도 때도 없이 어머니가 보고 싶다”고 말하며 고인을 그리워했다. 오승근씨도 “손자를 돌보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다. 아기를 보고 있으면 슬픈 일도 다 잊을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오승근은 공백기 동안 사업으로 부도를 맞은 일과 이 일 때문에 아내가 돈을 버느라 고생해 일찍 세상을 떠났다는 항간의 루머에 대해서는 부정하고 해명하기도 했다. 또 최근 5년 만에 신곡 ‘맞다 맞다 니 말이 맞다’와 ‘청춘아 어디갔니’를 발표하며 다시 한번 전성기를 준비하는 모습도 공개할 예정.

‘인생다큐-마이웨이’는 오늘(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