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김선호X임세미, 현실 남매美 물씬 풍기는 스틸컷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의 김선호와 임세미가 껌딱지 남매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신이 내린 사기꾼 공수창(김선호)과 소매치기계의 미녀 고봉숙(임세미)이 실제 오누이 뺨치는 진한 우애를 보여줄 예정이다.

극 중 고아원에서 함께 자란 동기인 공수창과 고봉숙은 피를 나눈 친 남매는 아니지만 그에 못지않은 끈끈한 정으로 엮인 사이. 오빠인 수창은 사기꾼으로 동생인 봉숙은 소매치기로 비록 두 사람 다 비합법적 일에 손을 대고 있어도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만큼은 끔찍하다.

특히 수창은 봉숙을 친 여동생처럼 여기며 애정 어린 잔소리 폭격을 날리기도 하고 위험에 처했을 때 나타나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등 정말 오빠처럼 그녀를 보살핀다고. 하지만 이런 수창과 달리 봉숙은 그를 사업적 파트너이자 미래의 남편감으로 점찍어둔 상황이기에 이들의 엇갈린 애정 전선이 흥미진진함을 배가시킬 전망이다.

이러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수창과 봉숙의 온도차가 극명하게 드러나 보는 재미를 유발하고 있다. 수창에게 착 달라붙어 떨어질 생각을 안 하는 봉숙과 그런 그녀를 귀찮게 여기면서도 장단을 맞춰주는 그의 태도에서 영락없는 현실 남매의 케미가 느껴지고 있기 때문.

이에 김선호와 임세미 역시 촬영장에서 떨어지지 않고 꼭 붙어서 대사를 맞추고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이렇듯 카메라 안팎 두 배우의 높은 친밀도는 수창과 봉숙의 껌딱지 케미스트리에 방점을 찍으며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투깝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