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X정진 드디어 만났다…살기 가득 기싸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12회 프리뷰/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12회 프리뷰/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의 우도환과 정진이 살벌한 대결을 펼친다.

지난 ‘매드독’ 방송분에서 온누리(김혜성)는 김민준(우도환)을 대신해 칼에 찔려 반전의 엔딩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매드독’이 16일 공개한 사진에서는 김민주과 이영호(정진)의 팽팽한 기싸움이 눈길을 끈다.

‘매드독’은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진실을 은폐하려는 태양생명, JH그룹과 숨 막히는 전쟁을 벌였다. 최강우(유지태)는 태양생명 전무 차홍주(홍수현)를 속여 블랙박스를 원본을 확보해 반격에 나섰다. 이에 분노한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는 수족인 JH그룹 법무팀장 이영호에게 은밀한 지시를 내렸다. 불길한 기운이 맴도는 가운데 온누리가 괴한의 습격을 받은 김민준을 대신해 칼을 맞고 쓰러져 충격을 안겼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김민준과 이영호는 멱살까지 잡으며 대치하고 있다. 이영호의 살벌한 도발을 특유의 여유로움으로 응수하는 김민준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이영호는 끊임없이 김민준의 목숨을 노려왔다. 마침내 만나게 된 두 사람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또한 장하리(류화영)과 박순정(조재윤)이 굳은 얼굴로 이영호를 쫓는 모습이 공개됐다. 재력과 권력을 지닌 태양생명과 JH그룹이 ‘매드독’의 반격에 맞서 비열한 계략을 펼칠 것을 예고하며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매드독’ 제작진은 “최강우가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밝힐 결정적인 단서인 블랙박스를 확보하면서 태양생명-JH그룹과 더 치열한 전쟁이 시작된다.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만들어낼 심장 서늘한 긴장감과 휘몰아치는 반전 전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매드독’ 12회는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