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대대적 편성개편…‘그냥 사랑하는 사이’ 월화극 편성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JTBC가 월화드라마 슬롯 신설 기점에 맞춰 기존 프로그램들의 방송시간 이동에 대한 협의를 마치고 편성 개편을 단행한다.

12월부터 적용되는 개편 내용 중 가장 눈에 띄는 건 월화드라마 슬롯 신설에 대한 부분이다. 기존의 금토드라마 외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1시대에 새로운 드라마 슬롯을 만들어 주중 2편의 드라마를 편성한다는 게 주요계획이다.

월화드라마 신규 슬롯의 첫 작품은 12월 11일 월요일 오후 11시에 첫방송되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다. 붕괴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멜로드라마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PD가 연출을 맡았다.

그룹 2PM 멤버로 연기력까지 인정받고 있는 이준호와 1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신예 원진아가 주연으로 나섰다. 오는 24일부터 처음 방송되는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과 함께 JTBC 드라마 팬층 확대를 위해 협공을 펼치게 됐다.

월화드라마 신설에 따라 기존 프로그램의 행보에도 변화가 생긴다. 월요일 동 시간대에 방송되던 ‘비정상회담’은 12월 4일 방송을 끝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한다. 향후 새로운 시즌 제작을 목표로 재정비 시간을 가지게 됐다.

화요일 오후 11시대에 편성돼 시청자와 만나던 ‘뭉쳐야 뜬다’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으로 시작 시간대를 앞당긴다. ‘뭉쳐야 뜬다’의 시간대 이동 시점은 12월 12일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던 ‘내 이름을 불러줘-한명회’는 12월 5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월화드라마 신규 슬롯 론칭에 따른 변화가 전부는 아니다. JTBC는 이번 개편안에서 토요일 오후 6시대에 새 예능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주말예능 슬롯을 더욱 공고히 다듬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 시간대에 안방극장을 찾아가게 된 프로그램은 타국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생활을 보여주는 리얼예능 ‘이방인’이다. 12월 2일 토요일 오후 6시에 첫방송된다. 서민정과 메이저리거 추신수,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방진호 JTBC 편성팀장은 “이번 개편으로 인해 주중 두 편의 드라마를 안방극장에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또한, 예능 프로그램 재방송이 편성되던 토요일 저녁시간대에 신규 예능 프로그램을 투입하면서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이어지는 주말예능 라인까지 공고히 다져졌다”면서 “더욱 풍성한 콘텐트로 방송 서비스의 질을 높이겠다는 게 이번 개편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