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 대체불가 예능감+훈훈 미담 “촬영장서 솔선수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사진=채널A ‘도시어부’

배우 이덕화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며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도시어부’의 장시원 PD는 한 인터뷰에서 “이덕화 선생님을 섭외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4개월간 동행하며 쫓아다녔다”며 “방송도 5월에 시작하려 했지만 이덕화 선생님의 스케줄에 맞춰 미뤘다”라고 말할 정도로 이덕화 섭외에 공을 들였다.

이덕화는 제작진의 이러한 마음을 알기라도 하는 듯 촬영장에서 솔선수범하며 후배들을 챙기고 있다.

‘도시어부’의 제작진은 “이덕화 선생님은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아주는 어른이자, 낚시에 있어서는 열정 넘치는 청년”이라고 표현하며 “현장에서 50명이 넘는 스태프들의 얼굴을 일일이 기억하고, 먼저 말을 걸어주신다. 최근엔 담당 카메라 감독에게 손수 장갑을 선물하시는 모습을 보았다”라며 훈훈한 미담을 전했다.

이어 열두 시간 가까이 진행되는 녹화에서도 이덕화는 지금까지 한 번도 선실 내부로 들어가 휴식을 취한 적이 없다고 한다.

젊은 스태프들도 버티기 힘들어 중간에 선실에서 휴식을 취하지만 이덕화는 끝까지 바깥에서 낚싯대를 잡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덕화는 바다 위에서 ‘쓰레기 봉지’를 자주 찾기로 유명하다. 분리수거를 철저하게 하며 주위를 깨끗이 하는 것이 기본이라는 이덕화다.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