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의 어깨’ 심소영, 역시 뇌섹녀 “한 주제·다양한 관점, 흥미로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거인의 어깨' 방송 캡쳐

/사진=채널A ‘거인의 어깨’ 방송 캡쳐

모델 심소영이 채널A ‘거인의 어깨’에 출연하며 트레이드마크인 뇌섹면모를 뽐냈다.

15일 방송된 ‘거인의 어깨’에서는 ‘비주류란 없다! 마이너의 힘’이라는 주제로 B급 문화 열풍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심소영은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관점에서 보는 시선들이 너무 흥미롭고 재미있었다”며 “새로운 관점으로 주제에 관해서 이야기 하며, 자신만의 생각의 틀도 깨고 자신의 생각과 관점에 대해 한 번 더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심소영은 최근 ‘SNL9’, ‘하트시그널’ 등에서 활약하며 대세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모델은 물론 입담 실력을 갖춘 엔터테이너로서의 저력을 발휘하고 있으며, 신규 웹예능 ‘포토피플’에서 또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케 하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