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고성희, 종영소감 “신희민으로 살 수 있어 행복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IHQ

/사진=IHQ

배우 고성희가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고성희는 16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올해 봄과 여름, 신희민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좋은 감독, 작가, 선배들 그리고 스태프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하고 많이 배웠다.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며 열심히 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밝고 당찬 희민이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며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는데 감기 조심하시고 더욱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고성희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 검사 신희민 역을 맡아 카리스마와 허당미를 오가며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고성희는 차기작으로 tvN 드라마 ‘마더’ 출연을 확정 지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