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손수제비로 인생역전 성공한 비법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서민갑부'

/사진=채널A ‘서민갑부’

채널A ‘서민갑부’ 손수제비로 인생역전한 오한순 씨(70)의 비법이 공개된다.

16일 방송될 ‘서민갑부’에서는 손수제비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 잡은 오한순 씨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대전에 위치한 오한순 씨의 가게는 새벽 3시만 되면 불이 켜진다. 오한순 씨는 “수제비의 베이스가 되는 육수를 만들기 위해 매일 새벽 3시마다 가게로 출근한다”라고 말하며 2호점을 맡고 있는 며느리에게도 알려주지 않은 비법으로 육수를 만들어 낸다.

남편과 이혼한 후 생계를 책임져야 했던 오한순 씨는 “쌀을 살 돈이 없을 정도로 막막했다. 우연히 안구기증자를 모집하는 라디오 방송을 듣고 배고픈 자식들에게 먹일 쌀을 사기 위해 안구기증편지까지 보내려고 했지만 아들이 만류해 보낼 수 없었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힌다.

어려움을 딛고 손수제비로 인생 역전에 성공한 오한순 씨의 이야기는 16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