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이준영, 종영소감 “이수겸, 큰 선물이자 잊을 수 없는 기억”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nh emg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권석장 김상호 이상엽)에 출연중인 이준영이 종영소감을 밝혔다.

이준영은 16일 소속사 nhemg를 통해 “‘부암동 복수자들’ 첫 오디션 때에 떨림, 첫 촬영 때의 떨림과 긴장감이 아직 가시지도 않은 것 같은데 벌써 마지막 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니 저로서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첫 연기 도전에 정말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고 힘이 되어주셔서 무사히 마지막까지 온 것 같다. 많은 관심과 응원, 도움 덕분에 제가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며 “촬영기간 동안 수겸이로 살아왔는데 이수겸이라는 캐릭터는 정말 저에게 있어서 큰 선물이고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간직하겠다”며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이준영은 “‘부암동 복수자들’을 함께 한 선배들과 제작진 한 분 한 분 감사의 인사를 표하고 싶고 무엇보다 복자클럽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 노력해서 멋진 모습, 배우 이준영으로 성장한 모습 꼭 보여드리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준영은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청일점 이수겸을 통해 데뷔 첫 연기를 선보였다. 대 선배 라미란, 명세빈, 이요원 등과 함께 완벽한 호흡을 맞추며 신예답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로 호평 받았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오늘(16일) 마지막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