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AAA’ 트로피 인증 “혼자 상 받은 건 처음… 의미있고 기분 좋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준호/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이준호/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이준호가 ‘2017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에서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이준호는 지난 1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17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 베스트 셀러브리티 배우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3월 종영한 KBS2 드라마 ‘김과장’을 통해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한 그는 흡입력 강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시상식 트로피를 거머쥔 이준호는 “2PM 멤버 준호 그리고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이준호라고 합니다”라며 “10년 동안 활동하면서 시상식엔 가수로 참석했는데, 이렇게 혼자 와서 더 떨리고 멤버들이 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 “부산에서 ‘그냥 사랑하는 사이’라는 드라마를 촬영 중이니 많이 봐주셨으면 한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차기작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무대에서 내려온 뒤에는 V라이브를 통해 못다 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준호는 “한국에서는 내 이름으로 혼자 상을 받는 게 처음이라 의미있고 기분이 좋다. 이 상이 민망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준호는 오는 12월 방영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남자 주인공 강두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