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덕화, 역시 예능계 대부…이런 출연 “아주~ 좋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한끼줍쇼' 이덕화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이덕화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덕화가 ‘예능계 대부’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덕화는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 천호동 편에서 양세형과 함께 밥동무로 출연했다. 이덕화는 자신의 유행어를 사용하며 등장부터 남다른 분위기를 내뿜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덕화는 언제 어디서나 멋있는 모습을 잃지 않았다. 장소에 상관 없이 심각한 연기톤의 상황극으로 얼어 붙었던 분위기를 단숨에 띄웠다. 과거 진행하던 쇼의 오프닝에서 노래도 부르고, 시 낭송도 하면서 쇼의 격을 높여줬다고 자랑스럽게 얘기하기도 했다. “부탁해요”라는 유행어의 창시자인 이덕화는 가수와 스태프들을 위해 만든 큐사인이었다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버전을 연습해 갔던 그 당시 모습을 또 상황극으로 연기하며 출연진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웃음까지 잡았다.

드라마에서 이덕화는 무게 있는 목소리로 진중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숟가락을 들고 벨을 누르는 이날만큼은 전혀 달랐다. “저 덕화예요”라는 한 마디와 얻기 쉽지 않은 한 끼의 순간들을 세 차례나 거절당하는 순간 시청자들은 이덕화에게 큰 웃음을 예상했다.

이덕화는 한 끼를 거절당할 때마다 손으로 벽을 치며 과거 자신이 출연했던 언더웨어 CF를 재연했다. 숟가락과 함께 벨을 누르고 “밖이 엄청 춥습니다. 여러 집 다녔습니다” 등의 신세 한탄과 설득을 하는 의외의 모습에 일동 웃음을 터트렸다.

이덕화의 한 끼는 이덕화를 알아 본 인심 좋은 어머니에게 통했다. 정겨운 시골 밥상을 받고 된장찌개 먹방과 학교 후배를 만난 인자한 선배의 모습까지 숟가락을 든 이덕화의 반전 매력이 가득했던 시간이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