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랜드’ 김나영, 아들과 함께 어머니 산소 방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패션앤 '마마랜드'의 김나영/제공=티캐스트

패션앤 ‘마마랜드’의 김나영/제공=티캐스트

김나영이 패션앤 ‘마마랜드’에서 아들 신우와 함께 어머니의 산소에 방문했다.

16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마마랜드’에서 김나영은 신우와 함께 고향 춘천으로 여행을 떠났다. 김나영은 자신이 다녔던 초등학교와 춘천에 갈 때마다 방문하는 막국수 가게 등 추억이 담긴 곳을 방문했다.

김나영은 변해버린 모교의 모습에 아쉬워했지만 예전과 그대로인 체육복을 보고 반가운 표정을 지었다. 또한 초등학교 입학식 때 아버지와 찍은 사진을 신우와 재연하며 추억을 만들기도 했다. 막국수 가게에서는 아들과 함께 먹방을 선보였다.

김나영은 돌아가신 어머니의 산소에 방문해 처음으로 어머니께 아들의 얼굴을 보여줬다. 어린 나이에 헤어진 어머니를 그리워 하는 김나영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이현이는 아들 윤서를 위해 촉감 놀이를 준비했다. 하지만 생각과 다른 윤서의 반응에 이상과 현실은 다름을 깨닫는다. 김성은은 지난 회에 이어 이번에도 게스트를 초대했다. 친구인 박시연과 꽃꽂이를 할 예정이다. 두 아이의 엄마라는 공통점을 가진 이들은 수다를 떨며 서로에게 공감했다. 또한 래퍼 개코의 부인이자 훈훈한 외모로 화제가 된 김수미가 마마랜드에 방문해 패션과 화장에 관한 노하우를 전수한다.

‘마마랜드’는 1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