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컴백’ 이적, 그림책 ‘어느 날,’ 출간…12년 만의 새 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적 / 사진제공=뮤직팜

이적 / 사진제공=뮤직팜

뮤지션 이적이 그림책 ‘어느 날,’을 출간했다.

오는 12월 신곡을 발표하고 콘서트로 팬들을 만나는 이적은 2005년 판타스틱 픽션 ‘지문사냥꾼’으로 베스트셀러 작가로 주목을 받은 이후 12년 만에 그림책을 출간했다.

13일 출간한 이적의 그림책 ‘어느 날,’은 사랑하는 이의 죽음을 아이가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에 대한 사유에서 비롯되었다. 어린 시절 죽음에 대해 막연한 공포를 느꼈던 기억이 아이에게 다가온 죽음의 의미에 관심을 갖게 했다고 전했다.

이적은 자신의 SNS을 통해 “제 그림책이 한 권 나왔습니다. 제목은 ‘어느 날,’이에요. 제가 쓴 이야기에 ‘여우모자’의 김승연 작가님께서 그림을 그려 주셨어요. 어느 날 문득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맞닥뜨린 아이의 마음을 담은 이야기입니다. 상실 이후에도 계속되는 일상 속에서 아이는 어떻게 자신만의 방식으로 죽음을 받아들일까요. ‘돌아가시다’라는 말은 어떤 뜻을 품고 있는 걸까요”라고 책을 소개했다.

이적은 “좋아하는 책 중에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작가의 ‘사자왕 형제의 모험’이 있는데, 어린 시절 죽음에 대해 느꼈던 두려움을 많이 치유해 준 책이다. ‘어느 날,’도 독자들에게 그런 책이 되었으면 한다” 고 소감을 밝혔다.

이적은 12월 컴백을 앞두고 “오랜만에 새 노래를 발표하고 여러분을 만나는 콘서트라 몹시 설레고 흥분된다”면서 “가수 인생 최고의 공연을 약속드린다”고 밝혀 팬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 바 있다.

이적은 2013년 11월 5집 앨범 ‘고독의 의미’로 차트를 석권한 이래 4년만에 자신의 신곡을 발표한다. 또한 이적은 오는 12월 30~3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멋진 겨울날’이라는 타이틀로 콘서트를 연다.

이적은 지난해 11월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 ‘울려퍼지다’를 열고 부산, 대구, 광주에서 3만 관객과 조우해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이적은 2015~2016년에 걸쳐 ‘2015 이적 소극장 콘서트-무대’로 1년간 팬들을 만났다. 전국 12개 도시에서 총 66회 공연 전석 매진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면서 소극장과 대극장을 오가는 국내 유일의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