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일우, 반전 입담…“예능에서 또 만나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김일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김일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일우가 반전 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김일우는 15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의 ‘한 줄 알았죠? 안 했어요!’편에 출연했다. 김일우는 등장부터 빛나는 하얀 구두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일우는 방송 내내 차분한 말투로 대화를 이었다. 김일우는 갱년기에 대해 묻는 김구라에게 “갱년기인지 모르겠는데 감정의 기복이 심하고 어디를 불쑥 떠난다. 2년 전부터 생겼는데 꽤 오래간다”라고 설명했다.

아버지가 김일우와 동갑이라는 송민호가 공감하지 못하는 표정을 짓자 김일우는 “잘 자라줘서 고맙다”며 여유로운 미소를 지어 보였다.

김일우는 슬프지만 웃음을 유발하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혼자 사는 생활을 하고 있는 게스트들에게 “주변에서 이제는 소개해준다는 소리도 안 한다. 각자 알아서 해야 한다”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결혼에 대해서는 “독신주의자가 아니니까 환갑 전에는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병세가 “환갑 전이면 5년 밖에 안 남았다”라고 정곡을 찔러 웃음을 자아냈다.

김일우는 섬세하고 새침한 면모를 자랑하기도 했다. 혼자 살면서 청소의 달인이 됐다는 그는 생활 노하우를 말하며 섬세함을 드러냈다. 또 술을 마시고 해변가를 나체로 뛰어다닌 일화를 말한 뒤에는 “재미 없었어요?”라고 새침하게 물어보았다. 드라마 속 배우 김일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 신선함을 선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