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김수미X서효림, 모녀 케미 넘치는 비하인드 컷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밥상 차리는 남자’/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밥상 차리는 남자’ 김수미-서효림의 찰떡케미가 폭발하는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이하 ‘밥차남’) 측이 16일 극 중 모녀로 등장하는 김수미(양춘옥)-서효림(하연주)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김수미-서효림이 ‘찰떡모녀’로 매회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겨주는 만큼 비하인드 스틸에서도 웃음꽃이 만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 속 김수미-서효림은 늘 붙어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극중 김수미-서효림이 서로 뗄레야 뗄 수 없는 ‘찰떡모녀’인 것처럼 촬영 현장에서도 한 순간도 떨어질 줄 모르는 찰떡모드인 것. 특히 김수미와 서효림은 대본 하나를 나눠 보며 대사연습을 하는가 하면 노래방 마이크까지 함께 쥐고 있어 두 사람의 친밀도가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런가 하면 김수미-서효림은 함께 있을 때 웃음이 끊이지 않는 모습. 두 사람은 마주보고 서서 함박 웃음을 터뜨리는가 하면 촬영 대기 중에도 폭소가 끊이지 않아 보는 이도 덩달아 웃음을 짓게 만든다. 이처럼 김수미-서효림은 촬영 시간 외에도 찰떡처럼 붙어 서로를 챙기는 것은 물론 유쾌한 에너지로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든다고.

지난 ‘밥차남’ 19-20회에서는 소원(박진우)-연주 부부가 이혼을 선택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춘옥이 자신의 곁을 떠나 소원과 분가를 하려는 연주를 되찾기 위해, 소원에게 자신의 아픈 과거까지 꺼내놓으며 이혼을 부탁한 것. 이에 이혼 서류까지 접수한 소원-연주 부부이지만, 여전히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품고 있는 상황. 이에 소원-연주 부부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밥차남’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2회 연속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