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하정우 “브레이크 거는 인물, 경쾌한 인상 주려 노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1987'의 하정우 스틸 사진

영화 ‘1987’의 하정우 스틸 사진

배우 하정우가 영화 ‘1987’(감독 장준환)에서 검사로 변신한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의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를 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하정우는 극중 최 검사 역을 맡아 사건을 은폐하려는 대공수사처 박 처장(김윤식)에 맞서 부감을 주장한다.

하정우는 특유의 개성과 여유가 느껴지는 연기를 통해 경쾌하고 뻔뻔한 모습부터 사건의 진상을 꿰뚫는 날카로운 모습까지 연기했다. 그는 화장 동의서에 도장을 찍으라는 상부의 압력에도 굴하지 않는 최 검사의 정의로운 모습을 표현할 예정이다.

하정우는 실존 인물을 기반으로 한 자신의 역할에 대해 “당시에 엄청난 결단을 내리신 분이다. 영화에서 사건을 바로잡도록, 극이 흘러갈 수 있도록 하는 인물이기 때문에 굉장히 흥미로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극 안에서 브레이크를 거는 인물이기 때문에 무겁기보다는 조금 경쾌한 인상을 주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하정우와 처음 작품을 함께한 장준환 감독은 “힘이 있고 극적인 인물로, 하정우가 맡으면 캐릭터가 가진 재미가 배가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하정우를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오묘한 자유로움이 있는 배우다. 캐릭터의 핵심을 잘 잡고 있으며 그 안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하정우가 출연하는 ‘1987’은 오는 겨울 개봉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